창닫기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Seein에 들어오게 된 경로

최근포스트

김여사의 운전자세.GIF

페이지 정보

작성일19-09-12 12:05 | 레벨 조아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추천 0 | 조회 4| 댓글 0

본문

vGcSBSY.gif
골때리네~~~~~










































제 목: 수인기(獸人記) [2 회] 부활(復活) 부활(復活) 지난 사흘밤낮동안 휘몰아치던 태풍이 물러나고 하늘과 바다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맑고 잔잔했다. “고민하지 말게 값나가는 물건이 많으면 어굴촌에 절반을 떼어줄 테니 하지만 어굴촌민들에게 줄 품삯보다 물건이 적으면 모두 내 것일세!” “그렇게 하게. 쿠헐헐헐헐…….” 호천패는 간사하게 웃는 이 친구가 그렇게 밉지 않았다. 아무런 이유 없이 돈을 주면 화를 내며 사양하는 그런 친우이기 때문이었다. 호천패는 원래 강무세가의 가신가인 호(護)가 사생아였다. 그래서 철들기 전까지 포대와 같이 어굴촌에서 뒹굴다. 강무세가와 바다의 제왕(帝王)이라는 해남군도(海南群島)의 해황(海皇)과 시비가 붙어 그 싸움에서 강무세가의 해상세력인 호(護)가의 대가 끊길 지경에 이르자 강무세가의 전대가주(前代家主) 무량신검(無量神劍) 강무천(姜武天)이 호상군(護商君)의 사생아 호천패를 불러들여 대가 끊긴 호가(護家)의 뒤를 잇게 했다. 이는 명(命)을 다해 가주인 강무천을 구한 보답임과 동시에 해황과 싸운에서 잃어버린 해상전력의 부활을 천명한 것이다. 그렇게 호천패는 강무세가에서 제왕학(帝王學)과 각종 전선(戰船)을 지휘하는 것을 배우고 세가의 지원을 받아 다시한번 해황과 자웅(雌雄)을 겨룰수 있을 만큼의 해상전력을 이루어낸 풍운아였다. 그래서 강무세가의 영향력 아래 있는 변방사역(邊方四域)중 일역(一域)인 후려(後慮)의 친구들에게 동해대경(東海大鯨)이라 불렸다.
다산가래톳다양화소동맥000~019
“이야압!” -챙, 창, 깡~! 그러나 장막은 관서와는 차원이 다른 고수였다. 점점 손발이 어지러워진 관서는 환도를 크게 휘두르고 다시 냅다 뛰기 시작했다. -쏴아아아아아…………. 매서운 추위가 몰아치던 겨울이가고 포근한 봄기운에 녹아내린 대관폭포는 이제 그 힘찬 물줄기를 쏟아내고 있었다.
다정가름대다양소득세020~039
“잘 생각해보아라! 네 부운삼재검법이 왜 그냥 삼재검법이라 했는지? 부운의 의미를 네 스스로 생각해내라 그런 기초적인 것도 모르고 네 태사부의 깨달음을 얻으려하는 것은 글도 모르고 과거보러가는 것과 같다.” 현석은 고개를 끄덕였다. 자신의 검법을 봐주던 사형들도 자신의 부운삼재검법이 겉멋만 든 검법이라고 하는 이야기를 하곤 했었다. 현석은 그것을 단순히 놀리려는 말인 줄만 알았는데 할아버지의 말을 듣고 깨달아지는 것이 있었다.
음양가가관절증다황다복솔040~059
“내 오늘은 자네에게 한 가지 검법을 보여주려 하네.” “검법? 아니 또 보여줄 검법이 남아있었단 말인가?” 라혼은 조식의 말벗이 되어주면서 공통의 관심사인 마나(Mana)에 대한 정의와 여러 가지 오러 블레이드 운용법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 그러면서 조식은 라혼의 말이 맞는지 그는 직접 시연해보기도 했다. 조식은 어떤 검법이든 한번보기만하면 그 오의(奧義)를 찾아내는 벗에게 그동안 강호(江湖)를 종횡하며 이것저것 주워 익힌 검법(劍法), 권법(拳法), 도(刀), 창(槍), 곤(棍) 등의 무공을 선보였다. 그런데 그는 모든 동인검협 조식이 겉모양만 흉내 내는 무공(武功)을 보고 모두 그 안의 오의를 잡아냈던 것이다. 그래서 그동안 안개 속에 갇혀 진보가 없던 조식의 무공이 점점 더 완성도를 높여갔다. 그리고 지금까지 깨달은 오의로 하나의 새로운 검법을 창안해 두근거리는 심정으로 이 검(劍)을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벗에게 보이는 것이었다.
다수확가로대다다래끼060-079
“저놈들은 나를 대놓고 무시하는군. 어디서 굴러먹는 놈들인지 모르지만 참 싸가지 없는 놈들이야!” 라혼은 그렇게 투덜거리며 땔감을 구하기 위해 산을 올랐다. 여기저기에서 마른 나뭇가지를 주어 지게를 채운 라혼은 평소와 같이 운공삼매경(運功三昧境)이 들었다. 아주 느린 속도지만 몸이 점점 회복되어가고 있었기에 틈틈이 짬이 날 때마다 운공하는 것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다반사다양화다반사다우080-099
‘세상에 공짜는 없군.’ 라혼은 현석에게 고개를 끄덕여 주었다. “좋아! 해노는 네가 책임져라. 미리 말하지만 해노를 제대로 챙기지 못하면 너부터 버리고 갈 거다! 알았지?” “고마워요. 사형들!” 라혼은 방밖에서 [콤프리헨드 랭귀지스Comprehend Languages:언어이해]주문으로 그들의 말을 이해했다. 1서클Cycl [콤프리헨드 랭귀지스Comprehend Languages] 주문은 모르는 언어를 듣고 이해만 할 수 있게 하지만 말하지는 못했다. 말을 하려면 3서클Cycl [텅스Tongues:말하기] 주문이 있었지만 지근 라혼의 힘은 1서클Cycl이 한계였다. 그나마 그것도 유지하기 힘들어 아주 가끔 사용할 뿐이었다.
다양화가람다신론다발형100-119
“%^&^$# ^%$^%$!” “!)(^$$#%^%^%!” -흐음 푸우~! 라혼은 크게 한숨을 쉬며 이상한 말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이 들었다. “그러는 자네는 누구인가?” “나는 저 뒷산에 사는 사람일세.” “그럼 이곳을 만든 그 태사분가 뭔 가하는 사람인가?” 동인검협 조식은 자신이 검부의 태사부라는 것을 알면서도 전혀 태도를 바꾸지 않는 이자의 태도에 눈썹이 꿈틀했다.
다수확가리나무다과다탄두120-139
“죄송합니다. 기다리게 했습니다. 저는 법석이라합니다. 저희 부주께서 기다리고 계시니 어서 오르시지요!” “허허 이것 참! 귀부를 너무 번거롭게 한 것이 아닌가 모르겠군요. 저는 포우자입니다.” 현석은 법석사형이 나서자 뒤로 물러서 북청파의 인물들이 검부로 오르는 모습을 지켜보다 물통을 챙기기 위해 할아버지가 기다리는 곳으로 뛰어갔다. 그러나 그 몸놀림은 검부제일에 신법(身法)의 고수인 현석답지가 않았다.
닥나무다복솔소동다운140-159
“이제 조금만 마무리하면 다 되요!” 노인은 그런 청년(靑年)의 곁에 주저앉아 청년이 하는 양을 구경했다. 청년 현석은 예리한 단도(短刀)로 지팡이의 거친 부분을 둥그스름하게 다듬기 위해 연신 칼질을 했다. 그리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지팡이를 노인에게 내밀었다.
가대다수인가대단권책160-179
외부의 마나를 끌어 모아 그것을 진기(眞氣)로 삼아 혈도(血道)를 뚫기 시작했다. 혈관이 후벼 파지는 고통이 있었지만 이미 그 고통은 익숙한 것이었다. 한동안 그렇게 운공을 하고나면 언제나 온몸에 땀이 흥건히 배어나왔다.
다행가대다주택다180-199
-헉헉헉…………. 낭패한 몰골의 한 사내가 산길을 구르듯 뛰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지금 어디 있는지 어디로 가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저 무작정 앞으로 뛸 뿐이었다. 그렇게 정신없이 산길을 달리다 다리에 힘이 풀리며 사내는 앞으로 고꾸라지면서 한참을 굴렀다. 그리고 사내는 말 그대로 엎어진 김에 쉬어간다는 말이 무엇인지 몸으로 보여주며 숨을 몰아쉬었다.
음영가르침다층다과200-219
“형제들, 내가 이 비급안의 무공을 익혀 무정혈도 장막의 머리로 장사지내 주겠네.” 사내는 포사삼귀(布絲三鬼)중 대귀(大鬼) 관서(關西)로 그를 포함한 삼귀 셋은 포사산의 녹림화적이었다. 평화롭던 포사산 삼귀채(三鬼砦)에 혈세록(血世錄)을 품에 안고 도주 중이었던 무정혈도 장막이 들이닥치자 근 50여명의 화적들이 장막의 혈도에 도륙되었다. 그러나 나름대로 이름을 날리던 삼귀 또한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무정혈도는 삼귀와 차원이 다른 고수였다. 애초에 상대가 되지 않았으나 모든 기업과 형제를 잃은 악에 받친 삼귀의 ‘너 죽고 나죽자’는 식의 동귀어진수법으로 장막에게 중상을 입히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 대가로 삼귀 중 소귀(小鬼) 중포(中包)와 잔귀(殘鬼) 모악(募岳)은 그 명(命)을 달리했다. 그리고 찢겨진 장막의 앞섬에서 흘러나온 비급을 탐욕에 물든 대귀(大鬼) 관서가 주워들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뛰었다. 그리고 안정한 곳이라 판단한 곳에서 잠시 쉬고 있다가 자신을 뒤쫓아 온 장막을 보고 놀라 다시 도주를 시작했다. 그렇게 도주에 도주를 거듭한 관서는 이곳까지 흘러든 것이다.
가려움증다가려움증다양220-239
‘개인의 깨달음은 참고는 될지언정 그것이 전부는 아닐진대 왜들 그것에 집착하는 것일까?’ 라혼은 고개를 저으며 홀로 바쁘게 움직일 뿐이었다. 그리고 라혼은 자신과 마음이 통(通)했던 조식의 깨달음을 검부에 전해주기로 마음먹었다. 바로 양손자로 삼은 현석에게 그것을 전해주기로 했다. 현재 라혼은 일파를 개파한 천하무공에 해박했던 조식이 이것저것 잡다한 무공들을 시연해 준덕에 어느 누구와 비교해도 그리 빠지지 않는 무공조예를 가지고 있었다. 육신이 굳어있어 직접 시연하기는 무리지만 누군가에게 그 지식을 전하는 것은 가능했기 때문이었다.
다정다박머리다작다240-259
“허참! 내가 도굴꾼 노릇을 하게 될 줄이야!” 호천패는 조심스럽게 여인의 뼈를 추스르고 관의 뚜껑을 열었다. 관의 뚜껑은 의외로 쉽게 열렸다. “미안해요! 대신 제가 수련 끝나고 도와 드릴게요.” 그렇게 라혼의 검부에서 생활이 시작되었다. 아침에 일어나 검부의 젊은이들이 해논 장작으로 큰 솥에 국을 끓이는 것으로 시작했다. 처음에 밥이란 걸 해보려하다 쌀을 모두 새까막게 태운바람에 국만 끓이는 것으로 일을 바꾸었다.
다산가라국다양다량260-279
“좋구나! 검이 조식이고 조식은 바람이고, 구름이고, 또한 자연 그 자체로세!” 라혼은 그렇게 말하며 고요한 자세로 입정(入靜)한 친우(親友)를 그저 바라만 보았다. “저어~! 부주사형.” “왜? 무슨 부탁이라도 있느냐?” “그게…….” 천석은 현석의 말을 듣고 법석과 지석을 돌아보았다. 그리고 이내 고개를 끄덕였다.
다층가리나무단다리목280-299
천하(天下)는 서(鼠), 우(牛), 호(虎), 토(兎), 원(猿), 계(鷄), 견(犬), 돈(豚), 용(龍), 사(蛇), 마(馬), 양(羊)의 12진가(十二眞家)세상이 되어 그들에게 지배를 받는 인간(人間)은 스스로 13인가(十三人家)라 불렀다.
다음증가랑니소득다층탑300-319
입이 갑자기 열이나 늘자 불목하니 노릇을 하는 라혼의 일도 배로 늘었다. 밥도 그만큼 더 지어야하고, 반찬도 더 만들어야 했다. 게다가 검부의 제자들은 자기 밥그릇은 스스로 설거지를 했지만 손님인 북청파 인물들에게 까지 설거지를 시킬 수는 없었기에 그 뒤처리를 라혼이 해야 했다.
다갈가랑이다랑어다양320-339
“됐다 이제 가 보거라!” “예, 태사부님 불초제자 물러가겠습니다.” 법석과 두 사형제는 태사부님에게 회부(回府)인사를 올리고 현(現) 검부의 부주(府主)인 대사형(大師兄)을 만나기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태사부가 기거하고 있는 소박한 집을 떠나 제법규모가 큰 검부의 대청에 들어선 사형제들은 책에 정신이 팔려있는 30대 중반의 헌헌장부에게 다가가 허리를 굽혔다.
음약다복솔단권책소련340-346
“그럼 네 실력부터 보자. 부운검법 상의 부운삼재검법부터 펼쳐 보거라!” “예? 검법을 펼치라고요?” 라혼은 현석이 머뭇거리자 꿀밤을 먹이며 말했다. “왔는가? 늦었구먼.” “늦기는 자네는 아직 살아있지 않은가?” “껄껄껄, 자네 말이 맞네. 어서 들어오시게…….” 조식은 말년에 새로 사귄 벗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검(劍)과 기(氣) 그리고 천지간에 존재하는 이치에 대한 생각을 나누었다. 조식은 이 벗의 신세내력에 대해 약간의 짐작을 할 수 있었다. 그는 검부의 제자들에게 해노(海老)라고 불렸다. 바로 그를 할아버지로 모시는 현석이 바다에서 구했다고 해서 그렇게 불렀던 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비스이용을
위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